휴대폰 소액결제 업체들 담합, 4개 업체 다 꼈다

공정거래위원회가 전원회의를 열어 휴대전화 소액결제 업체 4곳의 담합 혐의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한다. 소액결제 업체인 다날·KG모빌리언스·갤럭시아머니트리·SK플래닛 등 4개 업체가 담합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. 이들이 사전 협의를 통해 연체 가산금을 높게 설정해 소비자 피해를 유발했다는 게 공정위 판단이다. 7일 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달 27일 전원회의를 열고 다날, 모빌리언스 등 4개 소액결제 업체에 대한 과징금 부과 …

휴대폰 소액결제 업체들 담합, 4개 업체 다 꼈다 더 보기 »